후기

엠카지노 산재요양 환자의 자살도 업무상 재해 인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용철배 작성일18-04-17 03:07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비즈뉴스) 업무중 생긴 병으로 산재요양을 받다 자살했다면 업무상 재해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다보상 법률사무소(www.dabosang.com)는 뇌출혈로 산재요양 중 자살한 김모씨의 유족을 대리해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한 ‘유족보상 및 장의비부지급처분취소’ 소송에서 업무상재해로 인정받아 승소판결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재해자 김씨는 건설현장에서 미장공으로 일하던 중 1998년 12월 뇌출혈이 발생해 산재요양을 받아왔다 엠카지노. 이후 요양급여를 받으며 치료를 해왔으나 뇌출혈로 인한 사지 마비와 계속되는 치료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증 등으로 2007년 7월 자택에서 자살했다. 이후 유족들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유족보상 및 장의비 지급신청’을 했으나 업무상 재해로 인정받지 못해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김씨의 경우 본인의 거부로 직접적인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은 없으나 2004년부터 약 3년 엠카지노간 인근 한의원에서 두통, 수면장애, 우울증 엠카지노 엠카지노등의 치료를 받아왔고, 진료기록감정촉탁 결과 뇌출혈 환자의 엠카지노 경우 정신과적 후유증상으로 인지기능 장애, 우울증, 흥분, 자해 또는 자살 시도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 원고승소판결을 내렸다. 노무법인 산재의 엠카지노문웅 대표노무사는 “원 엠카지노칙적으로 자해나 자살의 엠카지노 경우 업무상 재해 엠카지노로 인정받을 수 없지만 김씨의 경우 산재로 인한 정신과적 후유증이 자살 엠카지노의 원인이 된 만큼 업무상 재해의 연장선으로 판단하는 것이 옳다”며 “산재근로자들 엠카지노이 요양과정에서 갖게 되는 우울증 치료를 위한 근로복자공단의 심리재활 프로그램 도 엠카지노 엠카지노und-color: #576c6c;">엠카지노< 엠카지노/b>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